예비소집도 '거리두기'...시험내내 마스크

코로나19 사태 속에 누구보다 가슴을 졸여온 사람들이, 아마 수능을 앞둔 수험생과 학부모들일 겁니다. 사상 처음으로 2주나 연기된 수능 시험이 내일로 다가와 오늘 예비소집이 실시됐는데요 이른바 코로나 수능 탓에 그 풍경도 예년과는 크게 달랐습니다./// 수험생들은 시험장 출입이 제한됨에 따라 과거와 달리 내가 앉을 자리도 확인할 수 없었고 수험표도 건물 밖에서 받았습니다. 내일 시험장에 갈 때는 다른 건 몰라도 수험표와 함께 마스크를 꼭 챙겨야 합니다. 주혜인 기자입니다. 학교 현관 앞에 줄지어 선 수험생들. 손을 소독한 뒤 거리를 두고 차례로 수험표를 받아 갑니다. [현장음] 시험 잘 보고 떨지 말고. 시험 끝나고 보자. 방역을 위해 시험장 내 출입이 통제돼 수험생들은 미리 시험실 위치나 좌석을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아쉬운대로 입구에 붙어 있는 배치도를 보며 시험실 위치만 가늠해봅니다. [권샤론·문나영/고3 수험생] 한번 (자리에) 앉아서 (확인) 해보고 싶기도 한데... 불안하기도 하고 좀 떨리기도 하고 그래요.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힘든 수험생활을 보낸 제자들이, 선생님은 대견스러운 한편 안쓰럽습니다. [장경아/고3 담임교사] 학사일정이 자주 바뀌기도 하고 감염 관련해서 뉴스가 나오고 하니까 아이들도 많이 불안해하기도 하고... 수험생들은 마지막 각오를 다집니다. [김희영/고3 수험생] 코로나 때문에 수능 준비에 어려움이 많이 있었는데 이제 내일 수능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그런 거 다 잊고 최선을 다해서 시험 보려고... [트랜스 수퍼 IN] 내일 시험장 입실은 예년처럼 오전 8시 10분까지입니다. 다만 올해는 체온 측정 등을 하기 때문에 조금 일찍 도착하는 게 좋습니다.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기침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별도 시험실로 옮겨 시험을 봅니다. 확진 수험생은 군산의료원, 자가격리자는 6곳의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시험 직전에 확진되거나 자가격리 통보를 받으면, 반드시 담당 교육청에 신고해야 합니다. 비말 차단을 위해 모든 책상에는 가림막이 설치됐고 시험 내내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점심시간에는 본인 자리에서 도시락을 먹고 음료도 따로 준비해야 합니다. [트랜스 수퍼 OUT] 오늘 모든 보건소는 밤 10시까지 운영하고, 수험생을 우선적으로 검사합니다. [정영수/전북교육청 대변인] 오늘 10시까지 선별진료소가 아닌 보건소로 가셔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되면 오늘 중으로 그 결과가 통보되도록 그렇게 돼 있습니다. 전북에서는 올해 만 7천156명이 69개 시험장에서 수능 시험을 치릅니다. JTV NEWS 주혜인입니다.

뉴스제보

063-252-1112

jtvnews@jtv.co.kr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방송광고/협찬/프로그램판매
광고안내협찬안내프로그램안내

광고문의 062-650-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