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위 유세차...시민 안전은 뒷전?

| 2022.05.27 | 조회 385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곳곳에서 유세 차량을 볼 수 있는데요,

자유로운 선거 운동은 보장해야 겠지만
인도에 차를 대는 등 시민 안전과 편의는
외면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변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른 아침 전주의 한 선거 운동 현장.

유세차 한 대가 인도 위를 차지했습니다.

경쟁이라도 하듯 바로 옆 인도에도
유세차가 올라서 있습니다.

보행자들이 서 있을 공간마저
부족해 보입니다.

또 다른 유세 현장.

소방시설 바로 옆에 유세차가 서 있습니다.

소방시설 5미터 안이나
인도 위 주정차는
도로교통법상 모두 불법입니다.

유세가 끝나고도
교차로 모퉁이나 횡단보도 옆에 주정차한
유세차에 시민들은 불편합니다.

[강기운/전주시 효자동:
인도에 노인분들이나 아이들이 많이
있으니까 그런 거를 잘 생각하고
지켜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소음 민원도 적지 않아 유세차를 이용한
선거 운동이 사라졌으면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옵니다.

[김소현/전주시 중화산동:
차라리 차량을 없애고 사람들을 통해서
홍보하는 게 제일 낫지 않느냐는 생각이
들어요.]

경찰과 시군은 단속에 소극적입니다.

공직선거법은
차를 이용한 연설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법 주정차 등과 관련된 내용은
없습니다.

이렇다 보니 선관위 역시 민원이 들어와도
주의를 주는 게 전부입니다.

[전주시 완산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음성변조):
공직선거법상은 무방하기 때문에
선거인들이 불편하거나 이제 그런 부분에 대해 (차량을) 조금 옮겨주시라 이렇게
(후보 측에) 전달해 드리고 있어요.]

선거 때마다
주민에 대한 봉사를 외치는 후보자들.

정작 주민들의 안전과
준법정신은 뒷전입니다.

JTV NEWS 변한영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