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부당 사용...무더기 징계

| 2019.06.18 01:00 | 조회 85
전주시는
음식물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처리하는
종합 리싸이클링타운 주변
주민들에게 해마다 지원금인
주민 숙원 사업비를 주고 있는데요,

이 지원금이
제대로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전주시 공무원 9명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습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전주 종합 리싸이클링타운 주민협의체
위원장의 가족 명의로 지은 빌라입니다.

층마다 발코니가 설치됐는데 모두 불법
증축한 겁니다.

또 다른 빌라 역시 마찬가집니다.

두 빌라 16가구의 이같은
불법 증축 공사에 주민 숙원 사업비
수천만 원이 쓰인 것으로
전라북도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전주시는 이 사실을 까맣게 몰랐습니다.

또 주민지원기금의 사업계획과
예산 집행 내역을 의무적으로
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해야 하지만
이조차 지키지 않았습니다.

<싱크> 전주시 관계자(음성변조)
"법령이 바뀌었는데, 개정이 됐거든요 사실 그게. 다른 업무 하다 보니까 놓친 부분이 있어서 그랬죠."

전라북도는
전현직 담당 과장과 팀장 등 전주시
공무원들을 문책하라고 통보했습니다.

무려 9명이나 됩니다.

<싱크> 전라북도 관계자(음성변조)
"(주민이) 감사원에 민원을 제기했죠. 감사에 관한 사항은 정보를 저희가 그렇게 세세하게 말씀드릴 수가 없거든요."

주민 숙원 사업비에 대한
전주시의 관리 감독이 얼마나
허술한지 여실히 드러난 셈입니다.

허옥희/전주시의원
"전주시에서 초유의 징계 사태가 내렸다고 보고요. 이런 것들은 전주시 행정이 주도적으로 이끌지 못하고 주민지원협의체의 의견에만 끌려가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전주시는 해당 공무원들을 모두 훈계
조치했습니다.

주민 숙원 사업비를 두고
주민들 간의 갈등이 적지 않은데다
전주시의 부실한 관리 감독까지
드러나면서 총체적 난국이라는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