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 투표 가능"

| 2020.09.15 | 조회 1164


김제의 시민단체가 지난달부터
불륜과 늑장 징계로 얼룩진
김제시의회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서명 보름 만에
기준요건의 절반 가량 서명을 받아
전북에서는 처음으로
주민소환 투표가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31일부터
주민들로부터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두 달 동안 김제시 나선거구 유권자
2만 9백여 명 가운데
20%인 4천2백여 명의 서명을 받으면
주민소환 투표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이어 유권자의 1/3인 7천여 명이 투표해
과반인 3,500명 가량이 찬성하면
온주현 의장의 의원직은 박탈됩니다.


추진위원회는 보름 만에
기준요건 4천2백여 명 가운데
절반 가량의 서명을 받았다면서,
다음 달까지 2천여 명만 더 모으면
주민소환 투표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문병선/김제시의장 주민소환추진위 공동대표: "소환 투표 요건을 갖추는 데는 처음부터 자신이 있었고요, 저희가 목표로 하고 있는 건 실질적으로 투표에서 탄핵이 결정되는 수치인 약 7천명 정도 되는데 그 수치 이상의 서명을 받는 것이 목표입니다."]

또 김제시의회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공익소송단 모집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온주현 의장은 근거없는 의혹으로
주민소환운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온주현/김제시의회 의장: "제가 마치 의장선거를 위해 (불륜 의원의) 제명 처리를 지연시켰다는 근거없는 의혹으로 저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되는 것을 바라보며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주민소환제가 도입된 지난 2007년 이후
전북에서는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주민소환이 추진됐지만
실제 투표로 이어진 적은 없습니다.

하지만 불륜과 막말,
그리고 늑장 징계로 얼룩진
김제시의회의 경우
김제시민들의 반발이 워낙 거세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