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 살해, 산에 유기...용의자 검거

| 2021.04.07 | 조회 116


어제(그제) 익산 미륵산 정상 부근에서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경찰이 하루 만에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70대 남성을 붙잡았습니다.

남성은 살해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데
범행 동기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나금동 기자가 보도합니다.

어제(6일) 아침 8시 20분쯤.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익산의 한 아파트 단지를 빠져 나옵니다.

그런데, 경찰이 이튿날 새벽
차량 주인인 72살 A 씨를 아파트에서
긴급체포했습니다.

73살 여성을 때리고 살해한 뒤
미륵산 정상 부근인 헬기장에 유기한
혐의입니다.

<나금동 기자>
피의자는 피해자를 살해한 뒤
자신의 집에서 약 2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이곳 헬기장까지 찾아와 유기했습니다.

낙엽에 덮인 피해자의 시신은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남자 옷이 입혀져 있었는데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차 부검 결과 타박상에 의한 쇼크사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피해자가 지난 2일에서 6일 사이에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피해자가 지난 2일 A 씨의 아파트에
들어가고, 나흘 뒤 A 씨가 축 늘어진
피해자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태우는
모습을 CCTV로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익산 경찰서 관계자(음성변조)
2일에 피해자를 데리고 자기 아파트로 올라갔는데 그로부터 나흘 후인 6일에 사망한 채로 엘리베이터에 태우고 1층으로 내려와서 자기 차에 태워...

A 씨는 시신 유기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자고 일어나 보니 숨져 있었다면서
살해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최근 자신의 아파트에 십자가와
교회 전광판 등을 설치해, 익산시에 민원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
(십자가) 붙인 것은 한 3~4일 돼요. (아파트에) 십자가 붙였다고 사람들이 반사된다고 말이 많았거든요.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JTV뉴스 나금동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