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 18% 숨져"

| 2021.06.14 | 조회 375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올해 3월 말까지 정부에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신고한 도민은 240명으로,
18퍼센트인 4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실제 피해가 인정된 신고자는, 절반도 안 되는 117명에 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정부와 지자체가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구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