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요금 청구지 변경 전화 213대...'여론조사 조작' 28명

2022.08.09 20:30
지난 6.1 지방선거 장수군수 여론조사에서 무려 50%가 넘는 응답률이 나와
여론조사 조작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경찰이 이 의혹을 조사해봤더니
요금 청구지를 바꾼
휴대전화 213대가 드러났습니다.

여론조사를 조작했다고 의심받는
10명은 물론,
해당 전화로 두 차례 이상 응답한 18명이
무더기로 입건됐습니다.

이번 수사가 윗선으로 확산될 수도
있습니다.

변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4월
민주당의 장수군수 경선 여론조사에서
무려 50%가 넘는 응답률이 나왔습니다.

보통 여론조사의 응답률인 20%보다
2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이 때문에 여론조사 조작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트랜스 수퍼)
민주당의 자치단체장 경선 여론조사는
권리당원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 50%로
진행됐습니다.

안심번호 선거인단의 경우
휴대전화 요금 청구서를 기준으로
선정됐는데, 이 과정에서
여론조사 조작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트랜스 수퍼)

당시 민주당의 양성빈 장수군수 후보는
선거 브로커들이
휴대전화 청구지를 장수군으로 변경한 뒤
여론조사에 응답했다는
조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후 경찰은 지난해 말부터 선거 기간까지
요금 청구지가 장수군으로 변경됐거나
신규 등록된 휴대전화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타 지역에 살면서
요금 청구지를 장수군으로 설정한
213대의 휴대전화가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를 활용해
특정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는
이른바 여론조사 조작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무려 8명의 요금 청구지가
한 주소지에 등록된 점도
조작의 의혹을 키웠습니다.

이 휴대전화와 연관된 이들은
모두 130여 명입니다.

경찰은 이들 중 조작을 주도한 10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물을 확보했습니다.

또 문제의 휴대전화로
두 차례 이상 응답한 18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브로커의 꼬임에 빠져
특정 휴대전화로 여론조사에 응답했던
유권자들은 때늦은 후회를 하고 있습니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윗선으로 확대될 수도 있습니다.

경찰이 이미 전현직 장수군수
관계자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만큼,
여론조사의 조작 의혹을 파헤치는
이번 수사가 어느 선까지 확대될지
지역정가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JTV NEWS 변한영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변한영 기자 (bhy@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