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8억 횡령 완주교육청 직원, 항소심 징역 3년

2022.09.22 20:30


광주고법 전주재판부는 
8억 원이 넘는 공금을 빼돌리고, 
법인카드로 상품권 3천3백만 원어치를 산 혐의로 기소된 
완주교육지원청 직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직원은 도박 빚을 갚기 위해 
공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재판부는 국가기관은 물론 
일반 국민에게도 피해를 주는 범죄이고, 
횡령한 돈 대부분을 변제하지도 
않았다면서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정민 기자 (onlee@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