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업무 방해" 대학교수 고발

수험생이 다른 학과의 대입 실기 시험장에 몰래 들어가도록 도운 대학교수가 직위해제됐습니다. 대학 측은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며 교수를 고발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할 방침입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익산의 한 대학교 체육관입니다. CG IN) 이곳에서 이 대학 체육교육과는 지난해 12월 9일부터 10일까지, 스포츠과학부는 하루 뒤인 12월11일부터 12일까지 대입 실기 시험을 치렀습니다. CG UT) 그런데 스포츠과학부에 지원한 A 군과 A 군의 아버지는 시험일 하루 전날 입시 관계자만 들어갈 수 있는 체육교육과 실기 시험장에 몰래 들어갔습니다. 대학 측은 이들이 시험장 분위기 등을 미리 알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지인인 B 교수의 도움으로 가능했던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B 교수가 실기 시험을 돕는 인력들이 입는 학과 점퍼를 빌려줘, 의심 없이 시험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대학 측은 이런 정황이 담긴 CCTV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학교 관계자 : 스태프하고 시험에 응한 학생 외에는 들어가지 않는 것을 룰로 정했는데 그 룰을 어기고] 대학 측은 B 교수를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며 직위해제하고 수업에서 배제했습니다. 또한 경찰에 고발하고 수사 결과가 나오면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입니다. [대학교 관계자 : 학교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입시관리를 하려고 세운 규칙 이것을 당사자가 지키지 못했다고 하는 부분에서 고발하게 된(겁니다).] 대학 측은 수험생 A 군 등은 입학 시험을 통과하지 못했다며 고발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B 교수는 수사 중이라는 이유 등으로 언론에 입장을 말하기 힘들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취재진은 B 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구실에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JTV 전주방송)

뉴스제보

010-5131-2222

jtvnews@jtv.co.kr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방송광고/협찬/프로그램판매
광고안내협찬안내프로그램안내

광고문의 062-650-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