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에 청탁해줄게"...최규성 또 법정에 섰다

지난달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최규성 전 농어촌공사 사장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습니다. 군산시의 가로등 교체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6억 원이 넘는 뇌물을 받은 혐의입니다. 최 전 사장은 농어촌공사 사장 시절, 저수지 태양광 시설 공사와 관련해서 2천만 원의 검은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나금동 기자가 보도합니다. 군산시가 지난해 교체한 LED 가로등입니다. 지난해까지 25억 원을 들여 군산시 전체 가로등의 약 4분의 1인 4천5백여 개를 바꿨습니다. 군산시는 사업자 선정을 잡음을 막겠다며, '광산업진흥회'에 맡겼습니다. 하지만,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뒷거래가 있었다는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광주지검이 확인한 몸통은 놀랍게도 전 농어촌공사 사장이자, 김제·완주에서 3선을 한 최규성 전 국회의원. [트랜스 수퍼] <나금동 기자> 최 전 의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관계자와 공모해 담당 공무원에게 청탁하는 대가로, 입찰에 참가한 업체로부터 6억 2천여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보기 드물게 사업자 선정을 외부 기관에 맡긴 군산시는 청탁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히고 있는데, [군산시 관계자 (음성변조) (공무원들은) 참고인 조사만 받았죠. 내용 설명만 하고... 조사해서 (청탁받은) 사실이 없으니까 그런 내용이 (공소사실에) 언급이 안 된 거죠.] 변호사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최 전 의원은 재판에 넘겨졌고,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트랜스 수퍼] 검찰은 최 전 의원 등이 입찰 공고가 나기 다섯 달 전인 지난 2019년 2월부터 사업 수주를 약속했고, 뒷돈을 주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CG IN) 최 전 의원은, 농어촌공사 사장 때인 지난 2018년에도 업자 4명에게서 2천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까지 받고 있습니다. 농어촌공사가 발주한 저수지 태양광 시설 공사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였다는 겁니다. // 첫 재판에 나온 최 전 의원과 변호인은 공소사실 인정 여부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건 기록을 모두 확인하지 못했다는 이유였습니다. 2년 전, 친형인 최규호 전 교육감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고개를 숙인 최 전 의원. 이번에 뇌물 혐의로 다시 법정에서 서면서 한때 전북의 중진 정치인으로서 비난과 눈총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JTV뉴스 나금동입니다.(JTV 전주방송)

뉴스제보

010-5131-2222

jtvnews@jtv.co.kr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방송광고/협찬/프로그램판매
광고안내협찬안내프로그램안내

광고문의 062-650-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