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사람만 참여'...특혜 '논란'

| 2019.06.18 01:00 | 조회 44
김제시가 저온저장고 보조금 지원사업을
추진하면서 참여업체를 과도하게 제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업장은 물론, 사업장 대표도
김제에서 1년 이상 살고 있는 경우에만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고
규정했기 때문인데,
어떤 문제가 있는지
하원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김제에서 저온저장고
설치업체를 운영하는 전 모 씨는
올해 김제 쪽 일감을 하나도 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농가들은 보통, 김제시 보조를 받아
저장고를 짓는데, 올해 김제시가
저장고 설치 업체의 참가 자격을
크게 제한했기 때문입니다.

CG IN
김제시는 그동안
사업장 주소지만 김제로 제한했다가
올해부터 갑자기 사업장 대표까지 1년 이상
김제에 거주한 경우에만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CG OUT

사업장은 김제에 있지만
익산에 사는 전씨는
아예 보조금 사업에 참여할 수 없게
된겁니다.

41:01-
전 모 씨/저온저장고 설치업자
"거주지가 김제시에 있어야 한다라는 규제를 만들어서 갑작스레 이런 통보를 하면 저희같은 영세업체는 죽을 수 밖에 없는 상황까지 와 있는게 현실입니다."

설치비의 절반을 부담하는 농민도
업체 선택의 폭이 좁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스탠딩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사업장 소재지는 물론 사업장 대표의 주소지까지 지역 제한을 둔 곳은 김제시가 유일합니다."

김제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이런 규정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유독 저온저장고에만
조건을 강화했는지,
다른 보조사업에도 같은 규정을
적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설득력 있는 답변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50:19-
김제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김제 시비를 투입해서 하는 사업이다보니까 김제 경제가 조금이라도 나아져야 되지 않겠느냐 하는 취지에서..."

김제시는 올해 저온저장고 설치
보조사업에 3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습니다.

과도한 사업참여 규제가
특혜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JTV NEWS 하원호입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