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광역 경제권 '외톨이 전북'...해법은?

2022.06.21 20:30
정부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전국을 5개 메가시티와
2개의 특별자치도로 나누는
광역 경제권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역시가 없는데다
강원도처럼 특별자치도로 지정되지 않은
전북의 입장에서는
정부의 지역균형 발전 정책에서
자칫 소외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지난 16일 정부가
새 경제 정책 방향을 공개했습니다.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서
지역 주도의 초광역 경제권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G)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대로
전국을 수도권과 충청권, 대경권,
그리고 동남권과 호남권의 5개 메가시티에
제주와 강원의 2개 특별자치도로 나눠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CG)

5군데 메가시티와 2군데 특별자치도에서는
정부의 재정적, 행정적 우대는 물론
규제 완화 등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s/u)
그러나 전북의 경우
정부가 추진하는 초광역 경제권에
포함될 방안을 찾지 못하면서,
입지가 더욱 좁아지고 있습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도
전북이 외톨이가 돼 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같은 우려를 없애기 위해
올해 안에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지정을 위한
법안 통과를 이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군산과 부안, 김제를 하나로 묶는
새만금 메가시티와
전주-완주 통합 등 기초 단체를 포괄한
다른 개념의 메가시티 조성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
그런 부분이 집중적으로
우리 도민들의 현안 문제이기 때문에
그동안 제기된 그런 문제들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겠습니다.]

그러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법안의 경우 지난 4월에 발의됐지만,
아직 이렇다할 진전이 없습니다.

또 새만금 개발을 놓고
인근 지역간 갈등이 여전하고
전주-완주의 통합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정부의 지역균형 개발 밑그림이
규모가 큰 광역 경제권으로 진행되는 만큼
이제 전주-완주 통합과
새만금 메가시티 조성의 타당성을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김진형 기자 (jtvjin@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