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코로나 여파 농산물 수출 '타격'

2021.11.29 20:30
코로나의 영향으로 농산물 수출이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물류 대란으로
선적 지연이 속출하고 있고
수요가 위축돼 수출이 부진합니다.

강혁구 기자입니다.

한 농협의 저온저장고에 보관된 배.

애초 이번 주
컨테이너 2개 분량, 30톤이
타이완으로 출발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배를 실어 나를 선박이
확보되지 않아서 2주가량 연기됐습니다.

문제는 수출이 지연된 게 이번뿐 만이
아니라는 겁니다.

[김병재/익산원협 과장:
올해 9월부터 해가지고 10월 것까지 해서
컨테이너가 계속 밀리고 해서 배가 제때
나갈 수 있는 부분이 좀 어려워 가지고
상당히 연기가 몇 번 됐었습니다.]

항만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세계적으로 해상 운송에
비상이 걸린 상태.

그 영향으로 농산물 수출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고
11월 들어 사정은 더욱 악화됐습니다.

[진현준/NH농협무역 수출 담당:
작년까지만 해도 저희가 원하는 날짜에
원하는 배에 원하는 선사를 정해서 나갈 수 있었거든요. 
근데 지금은 사실 구해지는
모든 선복(선박의 공간)을 다 저희가 사용하더라도 
작년 반 정도밖에 안 되는 상황이고요]

해상뿐만 아니라 항공을 통한 수출도
여의치 않습니다.

[진현준/NH농협무역 수출 담당:
대한항공이 추석 전이랑 비교해도 단가를 거의 50% 이상 올렸어요. 
아 거의 100%가 뛰었네요]

작목으로 보면
파프리카와 수박 등의 수출 사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도내 농산물의 주요 소비국인 베트남이
도시를 봉쇄했고
일본 등의 국가에서 소비가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그 영향으로 전북지역 전략 수출 품목인
배의 경우 지난해보다 수출액이
20억 원가량 감소했습니다. 

수출 차질이 계속될 경우
물량이 내수시장에 몰려
가격이 크게 하락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JTV 뉴스 강혁구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강혁구 기자 (kiqeq@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