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거리두기 풀렸지만 매출 회복 더뎌

2022.06.20 20:30
두 달 전 사회적 거리두기가 풀렸지만
소상공인의 매출은 기대만큼
회복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분석 결과 소상공인의 평균 매출은
코로나19 유행 전보다 오히려 줄고,
폐업은 늘었습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15년째 음식점을 운영하는 박옥남 씨,

두 달 전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자
매출이 오를 거란 기대에 부풀었습니다.

그러나, 매출은 오르지 않고 있습니다.

[박옥남 음식점 주인 :
빚도 좀 갚고 좀 할 수 있게 (기대)했는데
그다지 별로 (매출이) 그렇게 상승되는 게 없어요.]

통계청의 속보성 경제지표인
나우캐스트를 봐도 소상공인의 매출 회복은
더딥니다.

(트랜스 자막)
지난달 신용카드 가맹점의
현금과 카드 매출액은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난 2020년 1월과 비교해
각각 21.9%와 2.3% 줄었습니다.

전국적으로 현금과 카드 매출액이
각각 8.2%와 8.6% 늘어난 것과
대조적입니다.

또, 소상공인이 폐업하면
퇴직금으로 받아 가는 노란우산 공제금은
0.3% 늘었습니다.

폐업한 소상공인이 증가했다는 분석입니다.
(트랜스 자막)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은행 이자와 원자재 가격까지
크게 오르면서 소상공인들은
매출 회복이 더더욱 늦어지지 않을까
우려합니다.

[임규철/전북소상공인연합회 3대 회장 :
(코로나19)피해를 회복하는 데는
최소 4년에서 5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립니다. 하지만 스태그플레이션에
고물가, 고금리, 많은 금리가 인상이 되고 소상공인들은 이미 누적된 게 있다 보니까 회복하는 데는 더더욱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2년 넘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

매출 회복은 늦어지고 경제는 침체하면서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김진형 기자 (jtvjin@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