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전북개발공사 사장 임명 강행...파장

2022.11.03 20:30
김관영 도지사가
인사청문회에서 파행을 빚은
서경석 전북개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도의회는 서 후보자가 재산에 대한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을 문제 삼았지만,
김 지사는 무리한 요구라고 반박했습니다.

도의회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행정사무감사 등 연말 의회 주요 일정이
파행을 빚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인사청문회 파행 사흘 만의 전격적인 임명.

김 지사는 인사청문 협약에 따라
도의회가 경과 보고서를 보내지 않은 만큼 의견이 없는 걸로 간주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경석 사장이야말로
전북개발공사를 이끌 적임자라며,
도의회가 직계 존비속까지 5년간 금융거래 자료를 내라고 한 건 무리한 요구였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관영 도지사:
직계존비속에 대해서 5년간 금융자료를
추가적으로 전체를 다 내라고 하면 이거는 법을 초월한 자료 요구이기도 하고 누가
보더라도 과도한 자료 요구라는 생각이
듭니다.]

서 사장은 투기 의혹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맡은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경석/전북개발공사 사장:
개발공사는 도민의 복지 향상과 지역개발 활성화에 목적이 있기 때문에 그에 걸맞게 전북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임명식을 앞두고
일부 도의원은 피켓 시위까지 벌이는 등
전북도의회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임명 강행 시 고발까지 경고했지만
도지사가 무시했다며 격앙된 분위기입니다.

또, 지금까지 인사청문회 대상자들은
모두 도의회가 요구한 금융자료를 냈다며, 법적으로 가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주영은/전북도의회 의장:
재산 형성이라든가 이 부분을 도의회에서 조사를 할 수 있는지 고발할 수 있는 건지 법적으로 따져봐서 그게 법적으로 가능하다고 한다면 그렇게 할 계획입니다.]

전라북도는 김 지사 취임 이후
주요 보직과 기관장에 다른 지역 인사들을 잇따라 중용해 논란이 이어져 왔습니다.

타지 출신에 대한 반감도 있지만
김 지사가 앞세워온 대상자들의 능력에
대한 의구심도 한몫을 했습니다.

도의회가 법적 대응과 함께
행정사무감사 거부까지 거론하는 상황.

도정의 정무 기능이
실종됐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화와 타협이 사라진 자리에 강대강의
갈등과 대립만 남았습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원익 기자 (woo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