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하루 73명 올해 '최고'...순창 시설 집단격리

2021.09.18 20:30
전북은 어제 73명의 확진자가 나와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45명이 감염된 순창의 미인가 집단시설은
코호트 격리됐습니다.

전주에서는 대학생과 관련된 집단감염이
잇따랐습니다.

보건당국은 추석 연휴와 겹쳐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어제 전북에서는 모두 7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올해 최고치이자,
지난해 12월 15일의 75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습니다.

보건당국은 최근 발생 추이를 두고
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지난해 최고치의 경우
75명 가운데 62명이 한 요양원에서 나와
비교적 관리가 수월했지만,

어제 확진자들은 시군 곳곳에서
집단적으로 감염됐기 때문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 국장:
상당히 우려스러운 상황이고 도민 여러분께서 (방역 수칙 준수를) 좀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어제 확진자는
지역별로 순창이 45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주 18명, 익산 6명,
그리고 군산과 김제, 임실이
각각 1명입니다.

순창은 한 미인가 교육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로
학생 17명, 교직원 10명,
신학생 7명, 학부모 7명 등이
확진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순창의 이 시설을 집단격리하고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자가격리자는 모두 112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전주는 그제(16일) 28명이 감염돼
하루 확진자로는 역대 최고치였는데,
어제는 18명으로 조금 줄었습니다.

전주의 한 대학교 학생 5명이 가진 모임은 김제와 익산으로 연쇄 감염이 이어져
관련 누계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습니다.

전주의 또 다른 대학교에서도
학과 동아리 모임을 한 5명이
감염됐습니다.

임실에서는 초등학생 1명이 확진돼
전교생 35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전북은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 오전까지
13명이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보건당국은 더 큰 확산을 막기 위해
연휴 기간 만남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JTV NEWS 이정민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정민 기자 (ljm1927@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