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쓰레기 대란' 위원 재선정..."공익감사 청구"

2021.10.14 20:30
전주권매립장 주민협의체의 위원 추천안이
전주시의회를 통과했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성상검사를 통해
쓰레기 대란을 주도한 위원이
차기 위원에 다시 선정되자
시민단체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전라북도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전주시의회가
전주권매립장 주민협의체 위원 4명의
추천안을 놓고 찬반 표결에 들어갔습니다.

반대 측은 오랫동안 협의체를 독점하고
운영비를 초과 사용한 인물을
다시 차기 위원으로 선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서윤근/전주시의원:
"고리를 끊어야 합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그것이 해답이고, 그것 하라고 우리 시민들이 바로 우리를 이 자리에 앉게 해줬습니다. 오늘 끝장을 좀 봤으면 좋겠습니다."]

반면 찬성 측은 전주시와 주민협의체가
지원금을 투명하게 쓰기로 합의한 만큼
추천안 통과를 호소했습니다.

[김진옥/전주시의원:
"(지원금에 대해) 어떻게 투명성을 높이느냐의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시에서 직접 집행해야 된다고 생각했고, 시에서도 어려운 과정을 통해서 협의체와 협의를 통해서 이끌어냈습니다.]

표결에서는
참석의원 33명 가운데 찬성 25명,
반대 7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습니다.

시민단체는 거세게 반발하며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인물을 다시 위원으로 선정하는 게
옳지 않다고 조목조목 따졌습니다.

안병장 전 위원장이
주민지원기금 가운데 5%만
협의체 운영비로 쓰도록 한 규정에도
38%를 운영비로 썼고,
지난달엔 강화된 성상검사를 통해
쓰레기 대란을 초래했다는 겁니다.

[한승우/전북녹색연합 위원장
"국민권익위에서는 감사를 요청했거든요. 관련해서 강도 높게 그리고 소각장까지 포함해서 감사를 할 수 있도록 저희가 청구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안병장 전 위원장은
주민지원금을 전주시가 직접 지급하고,
성상검사 비율을 줄이는 방안에 대해서도
전주시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월 전주시의회와 주민협의체가
기존 위원의 교체를 놓고 기싸움을 벌여
전주의 쓰레기대란은
무려 한 달가량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주민협의체가
쓰레기 미수거를 통한 실력행사에 나서자
결국 전주시의회는
기존 위원을 인정하는 쪽으로
사실상 무릎을 꿇었습니다.

이후 시민단체가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해 전주권 매립장을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원익 기자 (woo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