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지역별 특성 고려한 인구 정책 필요"

2022.05.14 20:30
전북은 10개 시군이
정부의 인구소멸위기지역으로
지정될 정도로
인구 감소세가 빠른 지역인데요.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효과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라북도 인구는 178만여 명입니다.

10년 전보다 9만여 명 줄었습니다.

전북은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10개 시군이 정부의 인구 감소 지역으로 지정될 정도로
빠르게 인구가 줄고 있습니다.

이에 지자체마다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습니다.

[태영균/장수군 정책팀장 :
소득창출을 통한 인구 유입을 확대하기
위해서 곤충산업, 농업유통 활성화 쪽에
포커스를 두고 현재 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북연구원이 14개 시군의
인구 유입과 유출을 조사했습니다.

cg in)
지난 2020년에 전주와 익산 등 11개 시군은 전북 외 지역으로 빠져나간 인구가
유입 인구보다 8,619명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자리를 구하기 위한
20대의 수도권 이동이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충정 지역으로
많이 떠났습니다.

반면,
진안과 무주, 장수 등 동부권 3개 지역은
유출보다 유입이 125명 많았습니다.

노후를 위해 수도권에서 귀농 귀촌한
5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cg in)

전북연구원은 지역마다 인구 유출과
유입의 차이를 보인 만큼
특성에 맞게 인구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순 인구 유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전주와 군산 익산 지역은
수도권 유출을 막기 위해
일자리와 교육 부문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신행정수도 건설 등으로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충청권에 몰리는
인구를 유치하는 방안도
관심을 두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성재 전북연구원 연구위원 :
완주나 익산이나 이런 전라북도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해서 충청권 인구가
유입될 수 있는 배후 거점의 어떤 기능을 강화시켜 나가는 전략이 필요하지 않을까...]

외부 인구 유입이 늘고 있는
무주와 진안, 장수 등 동부권은
인구 대응 정책이 효과를 보려면
출산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전북연구원은 주문했습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김진형 기자 (jtvjin@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