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김제 38억 국제 축구장...활용·효과 의문

2022.06.22 20:30

김제시가 전국 대회를 유치하겠다며
40억 원에 가까운 예산을 들여
두 곳의 국제 규격 축구장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에 가져올 경제 효과에
대해서 논란이 적지 않습니다.

보도에 정윤성 기잡니다.

김제시는 한국폴리텍 대학과 김제서고에
국제규격 축구장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야간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조명시설까지 설치하면
모두 38억 원이 들어갑니다.

국제 규격 축구장이 부족해서
전국 대회를 유치할 수 없다며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제시 관계자:
"전지훈련이나 대회를 김제시에 유치해서 열기 위해서는 5면의 규격 축구장이
필요하다고 해서"]

하지만 한국폴리텍대학의 경우
혁신도시에서 20분 거리에 있어서
축구장을 조성해도
경제효과는 전주 쪽으로 빠져나갑니다.

[유광길/지역체육진흥개발원 부원장:
"외곽에 있는 지역에 큰 돈을 투자했다는 것은 자기들의 기본적인 인프라를 분석하지
못했다는 뜻이 되고요."]

전국 대회를 유치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정읍시는 2016년과 지난해
신태인과 태인에
국제 규격 축구장을 조성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여기서 열린 전국대회는
세 차례의 유소년축구 대회와
한 차례의 중등부 대회뿐입니다.

유소년대회는
국제규격 경기장까지는 필요 없고,
당시 유치했던 중등부 대회는
주관 단체가 해산돼
그 후 열리지 않았습니다.

[정읍시 관계자:
"(유소년대회는) 일반 성인 구장을 반으로
갈라서 하는 대회라 그거는 국제규격이
아니더라도 가능해서 치렀고요."]

또, 경기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2억 원이 넘는 보조금을 내야 됩니다.

막대한 예산은 들어가지만
효과는 불투명해서,
시설 투자의 거품을 걷어내야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JTV 뉴스 정윤성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윤성 기자 (jeoy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