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 논란

2022.06.23 20:30

한 민간업체가 완주군에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지으려고 하자
주민들이 대기오염 발생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북에는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단 한 곳도 없기 때문에
일부 업체가 소각장 신설을 추진하지만,
주민 합의 없이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완주군 상관면의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예정지입니다.

한 업체는 지난해 두 차례 사업계획서를
전북지방환경청에 냈습니다.

하지만
반려되거나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소각장 허가를 취소하라)

그런데,
지난 10일 또다시 사업계획서를 내자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일부 주민은 삭발까지 했습니다.

소각시설 가동 과정에서
다이옥신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이 나와
주민 건강을 위협할 거라는 겁니다.

[홍완선 의료폐기물소각장 공동대책위원장:
5백에서 8백m 사이에 상관 주민들이
주로 사는 집단 주거지역, 또 면소재지가 (있고) 입지적으로 봤을 때는
도저히 그런 폐기물 소각장이 들어서서는
안 될 위치에 있고]

환경단체는
금개구리 등 12가지의 법정 보호종이
서식하는 하천이 인근에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공사 중에 차량들이 계속 이동해야 될 것 같고요, (의료폐기물소각장) 부지가 확장된다거나 이런 상황 속에서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크게 위협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북지방환경청은
사업 계획을 철저히 검토한 뒤
사업계획 승인 여부를 판단할 예정입니다.

현재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전국적으로 13곳이 있지만,
전북에는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이 때문에 전북의 의료폐기물은
타 지역 소각장에서 처리돼,
전북의 병의원들이
상대적으로 비싼 처리비용을 부담하고
있습니다.

몇 해 전부터 일부 폐기물업체가
사업성이 뛰어나다는 이유로
완주는 물론 정읍과 김제에서도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지만
주민 반발로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업계획의 승인과 설치 허가권을
모두 쥔 전북지방환경청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김진형 기자 (jtvjin@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