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최강 한파.강풍...서해안 대설특보

2023.01.24 20:30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올 겨울들어
가장 매서운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대설특보가 내려진 서해안에는 많은 눈도 내렸는데요,

내일 아침에는 한파가 절정에 이르겠고,
눈이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매서운 한파가 덮친 전주 한옥마을.

너 나 할 것 없이
두꺼운 옷과 목도리로 중무장했지만
몸이 절로 움츠러듭니다.

[이하은, 이영모/인천광역시 남동구:
너무 추워서 여기 와서 귀마개랑 장갑이랑 핫팩 이런 보온제품을 많이 샀어요. 그나마 버틸만한 거 같아요 사니까.]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낮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에 머무는 등
올 겨울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기온은
영하 16도 안팎까지 떨어졌습니다.

[추영창, 김은하/경남 거제시:
거제도는 따뜻한데 여기는 너무 지금 칼바람이 불어서 너무 추워요. 빨리 따뜻한 데 들어가고 싶어요.]

무주와 장수 등 5개 시군에는
한파경보, 나머지 9개 시군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서해안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고창을 중심으로
최고 10cm가 넘는 눈도 쏟아졌습니다.

내일 아침에는
진안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서해안에는 3에서 10cm,
정읍과 순창에는 1cm 안팎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노희종/전주기상지청 예보관:
상공 5km 부근의 영하 40도의 차가운 기류가 한반도로 유입되기 때문입니다. 이번 추위는 모레 아침까지 지속되겠고 모레 낮부터 평년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전라북도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 동파 그리고 농축산물,
양식장의 냉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원익 기자 (woo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