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착해서 데려갔나"...유족들 "믿을 수 없어"

2022.10.31 20:30
이태원 참사로 숨진 전북 연고자들의
빈소가 도내 장례식장에 마련됐습니다.

대부분 전북에서 나고 자라 타지로 떠난
젊은이들이었습니다.

유가족들은 믿기지 않는 현실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이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주의 한 장례식장.

이른 아침부터 근조화환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이태원 참사로 숨진 30대 여성이
고향인 전주로 돌아와 안치됐습니다.

예기치 못한 비보를 듣고 한달음에 온
유가족들과 지인들은 비통함에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합니다.

[피해자 동생 (음성변조): 진짜 겉으로는 몰라도 되게 착하고 진짜 좋은 사람이었어요. 진짜 정 많고 그래서 데려갔나 싶기도 하고...]

사고가 나던 밤, 이태원 참사 소식을 접한 동생은 언니에게 바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경기도에서 직장 생활을 했던 언니는
한없이 자상했습니다.

별일이 없기만을 간절하게 바라며
꼬박 밤을 새웠지만, 연락은 끝내 닿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동생 (음성변조): 이 정도로 연락이 안 되는 사람이 아니었는데 아무리 연락을 하고 가족들 다 연락하고 별짓을 다 해도 연락 안 되고...]

유족들은
이번 참사를 막을 수는 없었던 것이냐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피해자 동생 (음성변조): 인파가 많이 몰릴 걸 알면서도 대비하지 않았고 이 참사가 없을 수도 있었는데 생겼다는 게 그래서 너무나도 어리고 소중한 생명들이 무참하게 그냥 다 그렇게 떠나갔다는 게 너무 안타까운 거예요.]

150명이 넘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가운데 전북에 연고를 둔 사망자는 모두 2, 30대 젊은이였습니다.

이들의 빈소는 가족들이 있는
전주와 김제 등에 마련됐습니다.

JTV NEWS 이정민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정민 기자 (onlee@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