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통화만 수십 차례"...사건 정보 누설 경찰 송치

2022.11.14 20:30


무면허에 사고를 낸
전직 경찰서장에게 사건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감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수십 차례에
걸쳐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변한영 기자의 보돕니다.

지난 6월, 무면허 운전에
차량을 들이받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전주 덕진경찰서장 A 씨.

전북경찰청은 사고 후 A 씨가
현직 경찰관 B 씨와 통화한 것을 확인하고,
감찰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전 서장 A 씨와 B 씨는 1년 동안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했습니다.

B 씨는 같은 과에 근무하는
교통조사계 직원에게 이 사건과 관련된
정보를 듣고, A 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나눈 수십 차례의 통화에서
신고 접수 내용 등이 전달된 것으로 보고,
B 씨를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인영/전북경찰청 청문감사인권담당관:
저희가 일부는 공무상 누설 혐의 부분이 있어서 송치를 했고요. 일부에 대해서는 불송치를 했습니다.]

하지만 감찰 결과가 개운치 않습니다.

경찰은 B 씨의 직위를 해제하거나
다른 부서로 인사 조치하지 않았습니다.

조사 비밀을 누설한 혐의를 받는 직원을
그 자리에 계속 두고 조사 업무를
맡길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이인영/전북경찰청 청문감사인권담당관:
직무와 관련돼서는 현저하게 지금 직무에서 배제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되어서 직무 배제를 검토를 하지 않았습니다.]

전직 경찰서장이 무면허에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고,
현직 경찰관은
수사 정보를 누설했다는 혐의까지 받고
있어서, 수사기관의 신뢰가 땅에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JTV NEWS 변한영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변한영 기자 (bhy@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