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전북현대 선수들 활약...월드컵 특수 누려

2022.11.28 20:30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우리 대표팀은
잠시 뒤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가나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전북현대 선수 6명도 대표팀에 승선해
활약하고 있습니다.

뜨거워진 월드컵 열기에
자영업자들도 특수를 맞고 있습니다.

이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강호 우루과이와 첫 경기.

전북 곳곳에서도 뜨거운 응원전이
펼쳐졌습니다.

도민들은 전북현대 선수들의 활약에
더욱 열광했습니다.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진수와 김문환은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공세를 막아내며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습니다.

특히 월드컵 때마다 부상에 발목 잡힌
김진수는 8년을 기다린 한을 풀 듯
모든 걸 쏟아부었습니다.

K리그 득점왕인 공격수 조규성도
후반 교체 투입돼 첫 월드컵 무대를
밟으며 인기가 급등했습니다.

미드필더 백승호와 송민규,
골키퍼 송범근 역시 언제든 출전 명령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장유찬·심규환·이건명/전북현대 팬:
조규성 선수 제일 팬인데요. 다른 전북현대 선수들도 국가대표에 많이 포진된 걸로
아는데 이번 가나전 파이팅해서
꼭 16강 갔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월드컵의 열기가 뜨거워지면서
자영업자들은 모처럼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술집들은 대형 TV 등을 갖춰
단체 응원 손님맞이에 나섰습니다.

치킨집은 경기 시간 전후로
주문이 밀릴 것을 대비해
낮부터 주문받았습니다.

[김영식/자영업자:
많이 늘었죠. 한 배 이상 늘었다고 봐야죠. (밤) 8시 이후로는 전화기를 거의 전화기나 모든 사이트를 꺼놨죠. 미리 주문을
다 받아놓은 상태라...]

처음으로 겨울에 치러지는 월드컵인 만큼
핫팩과 같은 방한용품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조은아/편의점주:
월드컵이 아무래도 저녁에 하다 보니까
많이 추워서 그런지 방한용품이 엄청 많이 나가더라고요. 아침에 채워 놓으면
그냥 바로바로 나갈 정도로.]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2차전 경기를 앞두고
응원 열기는 달아오르고
골목 상권은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JTV NEWS 이정민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정민 기자 (onlee@jtv.co.kr)

공지사항